KEB하나은행 : 418-890068-20707
예금주 : 김기석

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칼럼일자 2016-10-30 

10월31일은 종교개혁 기념일입니다. 앞으로 1년 후인 2017년이면, 루터가 비텐베르크 성문에 95개 조항의 반박문을 붙이면서 종교개혁의 기치를 올린 지, 꼭 500주년이 됩니다. 사실 종교개혁의 발단은 결코 요란하지 않았으며, 사회를 개혁하고자 하는 거창한 뜻도 없었습니다. 다만 진실하고 용기 있는 믿음의 사람 루터의 신앙적 양심이 발화가 되어, 엄청난 파장을 일으켰으며, 그 결과 전혀 새로운 형태의 교회가 태동하게 되었습니다. 더 나아가 종교개혁은 단순히 교회개혁뿐 아니라 사회와 문화에 커다란 변혁을 일으키게 되었습니다. 이제 499주년 종교개혁 기념일을 맞으면서, 오늘날 한국교회가 풀어야 할 개혁의 과제가 무엇인지 생각해 봅니다.

 

전 숭실대 교수 김영한 박사는 한국교회의 목회유형에 대해서 기복주의 목회, 대형교회지향 목회, 물량주의 목회, 개교회 중심의 목회, 인본주의 목회를 들면서 여기에 한국교회문제의 원인이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한국교회가 바로 세워지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첫째는 설교가 개혁되어야 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바르게 선포되어야 합니다. 실제로 종교개혁은 잘못된 교회 정치체제를 단순히 바꾸고자 외친 것이 아니라, 화려한 의식이나 성상숭배 등에 묻혀서 사장되고 있던 성경말씀이 살아난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강단에서 살아남으로서 개혁의 불길을 일으키게 된 것입니다. 그러므로 한국교회의 변화도 설교단에서 시작되어야 하며, 목회자는 ‘하나님의 진실 된 입’으로서 설교사역에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둘째는 예배가 개혁되어야 합니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바른 예배를 드려야 합니다. 중세교회의 가장 큰 병폐는 잘못된 예배 예전에 있었습니다. “미사는 순수하지 못한 미신적 경배 속에 행해졌고, 알지 못하는 언어 속에서 청취를 불가능하게 했다‘고 언급한 ’윌리엄 맥스웰‘의 말처럼, 회중들은 예배자가 아닌 구경꾼으로 전락했습니다. 최근 들어서 한국교회의 예배가 무질서하고, 소란스러워졌으며, 경건성을 잃어가고 있습니다. 따라서 감정만 아닌 구속의 은총을 깨닫고 성령의 인도하심에 따라 드리는 영적 예배와 하나님께만 온전히 영광을 돌리는 거룩한 예배를 회복해야 합니다.

 

셋째는 올바른 교회상을 정립해야 합니다. 교회의 성패는 조직이나 행정력에 달려 있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의 몸으로서의 생명력에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한국교회는 대형화나 성장제일주의로 나아가다 보니, 자연스럽게 세속적인 요소들이 교회 속으로 침투해 왔습니다. 이제 교회 안에 산재해 있는 잘못된 세상의 먼지를 털어내는 정화작업을 해야 합니다.

 

“우리는 지금 새벽에 서 있다”라고 외친 루터의 말을 상기하면서, 한국교회는 역사의 새벽을 깨우는 심정으로 내실 있고 차분하게 그리고 성실하게 교회 개혁에 매진해야 합니다. 한국교회가 개혁될 때, 이 땅의 교회는 역사를 선도해 나갈 것이며, 더 나아가 민족복음화와 세계복음화의 큰 지평을 열어가게 될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비교의식이야 말로 이 시대에 사탄이 우리의 영혼을 압사시키는 가장 강력한 무기 관리자 2017.08.28 6
21 지혜의 근본이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잠1:7) 관리자 2017.08.14 27
20 항상 진실한 소망과 진실한 기도로 축복받는 삶을 영위하길 바랍니다. 관리자 2017.08.14 11
19 우리 한국 사회, 한국 교회는 어떻습니까? 관리자 2017.08.01 7
18 말 한 것으로 심판을 받는다 관리자 2017.07.26 7
17 나비효과 관리자 2017.07.17 9
16 인내와 기다림 관리자 2017.07.11 9
15 진정한 배려는 상처를 주지 않는 것입니다. 관리자 2017.06.26 11
14 주 안에서 한 믿음, 한 마음, 한 뜻이 되어야 합니다. 관리자 2017.06.05 9
13 '감사운동'을 합시다 관리자 2016.11.21 49
» 10월31일은 종교개혁 기념일입니다. 관리자 2016.10.31 90
11 이시대에도 하나님의 경고가 있습니다. 관리자 2016.10.24 37
10 신앙의 양심 관리자 2016.10.17 35
9 우리가 과연 얼마나 하나님의 은혜를 기억하면서 살아가고 있습니까? 관리자 2016.10.09 61
8 우리가 사는 세상은 어느 곳도 결코 안전하지 않습니다. 관리자 2016.10.09 85
7 사람들은 누구나 행복하길 원합니다. 관리자 2016.10.09 36
6 나의 계명을 지키는 자라야 나를 사랑하는 자니... 관리자 2016.09.19 79
5 마음과 영혼이 바르게 되면 바른 행동이 나오게 됩니다. 관리자 2016.08.29 80
4 아름다운 세상 관리자 2016.08.29 24
3 “따뜻한 국수 한 그룻” 관리자 2016.08.16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