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 418-890068-20707
예금주 : 김기석

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칼럼일자 2016-10-23 

헤리 트루먼은 워시텅의 세인트 헬렌 산 북쪽 8킬로미터 지점에 위치한 스피릿 레이크의 레이크에이션 장을 맡아 관리하고 있었습니다. 그는 목장주들과 이웃들로부터 헬렌 산이 폭발할 것이라는 경고를 수차 받았었습니다. 지질학자들도 한 동안 관찰한 결과 곧 화산이 폭발할 것이라는 확실한 증거를 제시했습니다. 그래서 순찰차들과 헬리콥터들도부터 확성기 경고방송이 나갔습니다. 길거리 모퉁이마다 ‘화산이 폭발합니다.’라는 광고도 나붙어 있었습니다. 라디오와 텔레비전 아나운서들도 안전을 위해 대피하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헤리 트루먼은 그 모든 경고를 다 무시했습니다. 헤리는 화산이 곧 폭발할 것이니 빨리 대피하라는 텔레비전 방송을 보고도 코웃음을 치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산을 나만큼 잘 아는 사람이 없어. 화산은 절대 폭발하지 않아.”

 

1980년 5월 18일 오전 8시 31분. 드디어 화산이 폭발했습니다. 화산 폭발로 화산재가 음속보다 더 빨리 주변 평방 240킬로미터 내의 모든 것을 다 덮어 버렸습니다. 헤리와 그의 모든 재물도 다 덮였습니다. 백만톤이 넘는 바위 덩어리들이 산산조각이 돼서 하늘로 16킬로미터나 날아갈 때 헤리는 어떠했을가요? “어이쿠, 내가 쓸데없는 고집을 부렸구나!”하고 통곡할 시간이 있었을까요? 흙과 재덩어리들이 그의 오두막집과 그의 가축들과 그의 정원 위에 15미터나 쌓일 때 헤리는 어떠했을까요? “아, 내가 잘못했구나!”하는 생각을 할 여유가 있었을까요? 1945년 일본 히로시마에 떨어진 원자폭탄보다 500배나 더 강력한 힘으로 화산이 폭발했을 때, 헤리는 그냥 사라지지 않았을까요? 헤리에게는 목장주들과 이웃, 순찰차와 헬리콥터, 텔레비전과 라디오 아나운서의 경고가 있었습니다.

 

오늘 이 시대를 살아가는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도 하나님의 경고가 있습니다. “재난은 예수 재림의 징조다. 예수계서 곧 재림하셔서 예수 믿지 않는 모든 사람들을 심판하실 것이다. 심판의 화산이 터질 것이다.” 화산 폭발의 경고를 무시했던 헤리 트루먼은 화산 폭발로 사라졌지만, 하나님의 경고를 무시하는 모든 사람들은 영원히 고통당하는 지옥 불로 떨어질 것입니다.

 

예수 재림 때는 예수 믿지 않는 모든 사람들, 즉 예수를 믿지 않아 “생명책에 기록되지 못한 자는 다 불 못”에 던져집니다. 영원히 꺼지지 않는 불 못 지옥에 던져질 것입니다.(계 20:1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비교의식이야 말로 이 시대에 사탄이 우리의 영혼을 압사시키는 가장 강력한 무기 관리자 2017.08.28 6
21 지혜의 근본이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잠1:7) 관리자 2017.08.14 27
20 항상 진실한 소망과 진실한 기도로 축복받는 삶을 영위하길 바랍니다. 관리자 2017.08.14 11
19 우리 한국 사회, 한국 교회는 어떻습니까? 관리자 2017.08.01 7
18 말 한 것으로 심판을 받는다 관리자 2017.07.26 7
17 나비효과 관리자 2017.07.17 9
16 인내와 기다림 관리자 2017.07.11 9
15 진정한 배려는 상처를 주지 않는 것입니다. 관리자 2017.06.26 11
14 주 안에서 한 믿음, 한 마음, 한 뜻이 되어야 합니다. 관리자 2017.06.05 9
13 '감사운동'을 합시다 관리자 2016.11.21 49
12 10월31일은 종교개혁 기념일입니다. 관리자 2016.10.31 90
» 이시대에도 하나님의 경고가 있습니다. 관리자 2016.10.24 37
10 신앙의 양심 관리자 2016.10.17 35
9 우리가 과연 얼마나 하나님의 은혜를 기억하면서 살아가고 있습니까? 관리자 2016.10.09 61
8 우리가 사는 세상은 어느 곳도 결코 안전하지 않습니다. 관리자 2016.10.09 85
7 사람들은 누구나 행복하길 원합니다. 관리자 2016.10.09 36
6 나의 계명을 지키는 자라야 나를 사랑하는 자니... 관리자 2016.09.19 79
5 마음과 영혼이 바르게 되면 바른 행동이 나오게 됩니다. 관리자 2016.08.29 80
4 아름다운 세상 관리자 2016.08.29 24
3 “따뜻한 국수 한 그룻” 관리자 2016.08.16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