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 418-890068-20707
예금주 : 김기석

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따뜻한 국수 한 그룻”

관리자 2016.08.16 17:37 조회 수 : 101

칼럼일자 2016-08-14 

“따뜻한 국수 한 그룻”

 

사기를 당해 전 재산을 날렸습니다. 믿었던 아내마저도 제 곁을 떠나버리고, 전 사람들이 말하는 노숙자 신세가 되었습니다. 그렇게 며칠을 굶었을까요, 하루는 너무 배가 고파 용산역 앞에 늘어선 식당들을 돌며 밥 한 술을 구걸했습니다. 하지만 마치 약속이라도 한 듯 아무도 절 받아주지 않았습니다. 어느 곳은 절 때리기도 했고, 또 어느 곳은 즐ㄹ 쫓기 위해 개까지 풀었습니다.

 

분한 마음에 밤에 휘발유를 뿌려 불 질러 버리겠다는 생각에, 한 집 한 집 X자를 쳐 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골목 끝자락에 다다랐을 때, 한 국숫집이 보였습니다. 그런데 그 집은 다른 가게들과 달랐습니다. 저의 남루한 몰골을 보고도 환하게 웃으며 국수를 내주셨습니다. 얼마 만에 제대로 된 음식인지 정말 허겁지겁 국수를 속으로 밀어 넣었습니다.

 

그런데 주인 할머니가 제 그릇을 빼앗아갔습니다. 내 행색을 보고 이러는구나 싶어, 화가 치밀어 오른 순간, 제 눈앞에 새 국수 그릇이 놓였습니다. 이게 웬 횡재냐 하고 새 국수도 입에 털어 넣었습니다. 배가 좀 부르자 돈이 없다는 것이 염려가 되었습니다. 주인 할머니에게 무슨 말을 어떻게 해야 하나 걱정이 되기 시작했습니다. ‘에라 모르겠다. 배짜라!’하고 싶었지만 도저히 그럴 자신이 없어 주인 할머니가 다른 국수를 삶는 틈을 타 자리를 박차고 뛰어나갔습니다.

 

가게 문을 나와 달음박질을 치고 있는데, 주인 할머니의 목소리가 뒤에서 들려왔습니다. 그런데 그 말을 듣는 순간 저는 그 자리에 주저앉아 펑펑 울었습니다. “그냥 가! 뛰지 말고! 넘어지면 다쳐!” 돈을 내지 못할 것을 알면서도 친절하게 맞아 주시고 말없이 한 그릇을 더 내어주시고, 말 한마디 없이 도망가는 저에게 오히려 다칠까 걱정을 하신 것입니다. 할머니의 따뜻한 국수, 그리고 걱정스런 한마디 말 덕분에 저는 다시 희망을 갖게 됐고, 먼 나라에서 재기를 성공했습니다. 저에게 왜 이런 호의를 베풀어 주셨는지는 훗날 방송을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 당시 제 모습이 마치 옛날 본인 모습 같으셨나 봅니다.

 

젊은 나이에 혼자가 되면서 4남매를 홀로 키워내야 하는 상황에 처하자, 연탄불에 스스로 목숨을 끊을 생각까지 했다고 합니다. 그러다 자살 대신 그 연탄불에 다시마 물을 우려내 국숫집을 차리자 결심하셨고, 덕분에 자식들을 잘 키우게 되었다고 합니다. 방송과 여러매체에 알려지며 화제가 된 할머니 국수. 많은 사람들이 인터뷰를 하러 찾아갔지만 할머니는 “알려진 내용이 사실이긴 하지만 저보다 더 좋은 일을 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런 일이 알려지는 것이 부담스럽다”고 정중히 거절하셨습니다. 그리고 헛걸음을 한 분들에게 따뜻한 국수 한 그릇을 내주셨습니다.

 

행복한 예수님의 사람들 중에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비교의식이야 말로 이 시대에 사탄이 우리의 영혼을 압사시키는 가장 강력한 무기 관리자 2017.08.28 52
21 지혜의 근본이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잠1:7) 관리자 2017.08.14 81
20 항상 진실한 소망과 진실한 기도로 축복받는 삶을 영위하길 바랍니다. 관리자 2017.08.14 61
19 우리 한국 사회, 한국 교회는 어떻습니까? 관리자 2017.08.01 51
18 말 한 것으로 심판을 받는다 관리자 2017.07.26 54
17 나비효과 관리자 2017.07.17 51
16 인내와 기다림 관리자 2017.07.11 58
15 진정한 배려는 상처를 주지 않는 것입니다. 관리자 2017.06.26 55
14 주 안에서 한 믿음, 한 마음, 한 뜻이 되어야 합니다. 관리자 2017.06.05 54
13 '감사운동'을 합시다 관리자 2016.11.21 90
12 10월31일은 종교개혁 기념일입니다. 관리자 2016.10.31 133
11 이시대에도 하나님의 경고가 있습니다. 관리자 2016.10.24 84
10 신앙의 양심 관리자 2016.10.17 78
9 우리가 과연 얼마나 하나님의 은혜를 기억하면서 살아가고 있습니까? 관리자 2016.10.09 103
8 우리가 사는 세상은 어느 곳도 결코 안전하지 않습니다. 관리자 2016.10.09 127
7 사람들은 누구나 행복하길 원합니다. 관리자 2016.10.09 80
6 나의 계명을 지키는 자라야 나를 사랑하는 자니... 관리자 2016.09.19 144
5 마음과 영혼이 바르게 되면 바른 행동이 나오게 됩니다. 관리자 2016.08.29 126
4 아름다운 세상 관리자 2016.08.29 66
» “따뜻한 국수 한 그룻” 관리자 2016.08.16 101